인구 20만 이하 시(市)의 대입 농어촌특별전형 복원!

침체된 지역교육을 살리겠습니다.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20/03/25 [15:13]

인구 20만 이하 시(市)의 대입 농어촌특별전형 복원!

침체된 지역교육을 살리겠습니다.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20/03/25 [15:13]

  © 포천시민방송

미래통합당 포천시·가평군 최춘식 예비후보는농어촌특별전형을 인구 20만 이하 시()는 동()지역까지 전면 적용하는 것으로 개선하겠다며 포천시의 침체된 지역교육 활성화 공약을 발표했다.

 

과거 우리나라의 대입전형은 수능점수 중심의 정시 위주였지만 사교육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수시중심으로 개편하였다. 수시 중심으로 다양한 전형이 생기고 이와 동시에 농어촌특별전형의 비율도 증가하게 되었다. 현 농어촌특별전형은 부모와 학생 모두 읍, 면지역에 6년간 거주해야 한다. 또한, , 면 지역의 학교를 6년간 재학해야 한다. 농어촌 시()라 할지라도 동()에 거주하거나, ()에 위치한 학교를 다니게 되면 농어촌특별전형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것이다.

 

읍면동으로 구성된 시()에 거주하며 농어촌특별전형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동() 지역의 학교를 진학할 수 없고 계속해서 읍,면에 위치한 학교에 다녀야 한다. 이러한 제도 때문에 같은 농어촌지역이라 할지라도 동() 지역의 교육은 침체될 수 밖에 없다. 농어촌과 같이 인구가 적은 시군은 지역을 대표하는 학교가 소수 존재한다. 지역을 대표하는 학교가 동() 지역에 있는 경우 농어촌특별전형에서 제외되어 지역교육 발전이 제한적일 수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하여 인구 20만 이하 농어촌지역의 경우 동() 지역에도 농어촌특별전형을 허용 하여 읍면동 전 지역의 교육 상생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

 

최춘식 예비후보는 똑같은 농어촌지역임에도 불구하고 행정구역상 동()이라 하여 지역교육이 침체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또한 인구 20만 이하의 농어촌지역은 행정구역상 읍,면동을 불문하고 농어촌특별전형 적용이 필요하다고 밝혀 농어촌지역 교육공약을 발표했다.

 

최춘식 선거관리소 제공.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