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별장서 성추행“벌어져 40대 남성 영화배우, 경찰수사 착수

A씨 측 법률대리인은..."B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21/01/13 [11:34]

"포천 별장서 성추행“벌어져 40대 남성 영화배우, 경찰수사 착수

A씨 측 법률대리인은..."B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21/01/13 [11:34]

  © 포천시민방송


A 남성 영화배우가 자신의 별장인 포천에서 지인 여성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포천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1일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영화배우 A씨가 지난달 23일 밤 포천시에 있는 자신의 별장 안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 B씨를 갑자기 껴안는 등 성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서울 강남 경찰서에 접수돼 시내 경찰서에 접수됐다.

 

이에 사건 발생지인 포천경찰서로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현장 조사를 마치고 피의자에 대한 출석을 통보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수년간 서로 알고 지낸 사이로 전해졌다.

 

한편, 조선일보에 따르면 A씨 측 법률대리인은 다음날인 지난 12일 입장문을 통해 “B씨가 A씨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것 자체는 사실이라면서도 매체들의 보도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측은 “B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라면서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A씨를 대리해 B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태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