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전철유치 실무과장 지낸 A씨...송우리 전철역사 인근 땅 투기 의혹

A씨"땅을 매입하기 이전 이해충돌 여부에 대해 변호사와 상담까지 받았는데 문제 없어" 구입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21/03/06 [14:16]

포천시 전철유치 실무과장 지낸 A씨...송우리 전철역사 인근 땅 투기 의혹

A씨"땅을 매입하기 이전 이해충돌 여부에 대해 변호사와 상담까지 받았는데 문제 없어" 구입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21/03/06 [14:16]

  © 포천시민방송


전철7호선 포천 유치를 담당했던 A과장이 소흘읍 전철 역사 인근 부지 땅을 수십억대를 들여 매입했다는 의혹에 포천시가 5일 감사에 착수했다.

A과장의 땅 투기 의혹은 전철 역사 예정부지로부터 50여M 떨어진 송우리 110-25번지와 110-21번지 800여평으로 알려졌다. 이 곳은 2019년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와 같은 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후 올 1월 주민공청회에서 전철 역사로 지목한 인근 부지다.

문제는 A과장이 2018년부터 2019년말까지 포천시청 실무과장으로 재직했다는 점이다. 이해충돌 소지가 제기되고 있다. A과장은 2015년 송우리 110-25번지 땅을 구입했고, 투기 의혹을 받는 송우리 110-21번지 건물은 2020년 9월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매입비용 40억원은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마련했다.

결국 이 과장은 철도연장사업을 담당한 후 주민공청회 이전 역사가 들어설 예정지 부근에 땅을 구입한 셈이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A과장은 “전철 노선 검토 당시 (자신의 소유 땅) 건너편에 역사를 검토했었고, 확정이 안 된 상태였다”며 “퇴직 후 사업을 하기 위해 땅을 구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땅을 매입하기 이전 이해충돌 여부에 대해 변호사와 상담까지 받았는데 문제가 없었다”며 “개발 호재를 노리고 산 땅은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전히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반인의 경우 전철 역사를 알 수 없었는데, 업무를 담당한 이후 땅 매입이었다는 점이다.

송우리 한 주민은 “전철 역사는 주민공청회 이후에 부동산이 말해 대충 알았다. 그런데 실무과장이 이를 몰랐을리 없다”고 말했다.

포천시민들은 A과장 뿐만 아니라 도로 관련 부서 등 공무원을 대상으로 땅 투기의혹 전수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방도로와 시도 혹은 도시계획도로 개설 정보를 이용, 개발차익 노린 공무원들의 토지매입이 많다는 것이다.

포천시민 B씨는 “지방도로와 도시계획도로 개설 정보를 이용한 토지매입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안다”며 “전수조사를 통해 공무원 비리를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태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