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폐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첫 발생

포천 축산과..."최선을 다해 방역하겠다."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19/09/17 [14:11]

파주서 폐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첫 발생

포천 축산과..."최선을 다해 방역하겠다."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19/09/17 [14:11]

 

  © 출처 네이버


폐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오늘(17)파주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오늘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최종 발표했다.

 

하지만 아프리카 돼지열병 혹은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국내는 물론 외국에도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와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 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530일 북한에서 발생했으며, 앞서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 확산된 바 있다.

 

이에 중국에서는 지난해 4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생긴 이후 돼지고기 값이 40% 넘게 오르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고기 가격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따라서 정부는 올해 5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방역에 힘을 쏟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모든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돼지 혈액검사를 하고 방역 작업을 펼쳐왔으나 결국 17일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됐다.

 

한편 포천시청 축산과 관계자는 인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있어 우리 시 역시 방역에 총력을 다 하는 한편 상시초소운영에서 더욱 강화를 해 발생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수정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