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촌면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자 집중단속 실시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19/12/27 [15:19]

내촌면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자 집중단속 실시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19/12/27 [15:19]

 

  © 포천시민방송


포천시 내촌면
(면장 김정남)은 지난 26일 내촌면 공무원과 이장협의회 및 주민자치위원회 회원으로 구성된 기동 순찰반을 편성하고 쓰레기 불법투기 등 불법행위 근절에 나섰다.

 

내촌면은 관내 만연한 쓰레기 불법투기를 근절해 깨끗한 내촌면을 만들고자 쓰레기 불법투기 집중단속을 실시했다.

 

내촌면은 국도47호선을 따라 외부에서 유입되는 차량이 많고 공장이 밀집돼 있어 폐기물 무단투기 배출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건축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폐기물 또한 불법으로 투기되고 있어 방치폐기물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기동 순찰반은 이 같은 불법투기가 빈번하게 발생되는 내촌중학교 입구 삼거리, 내촌삼거리, 베어스타운 입구, 진목리 교차로 등에서 불법투기자를 붙잡기 위해 잠복근무를 실시했다.

 

또 내촌면 직원들은 마을회관을 직접 방문해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요령에 대해 홍보했다.

 

한편 방치된 쓰레기에서 불법투기자의 인적사항이 발견될 시에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이 내려질 예정이다. 또 내촌면은 마을별 고질적인 무단투기 장소에 대해 주 1회 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정남 면장은 내촌 면민들의 생활을 불편하게 하고 깨끗한 내촌의 이미지를 저해하는 폐기물 무단투기를 뿌리 뽑기 위해 기동 순찰반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는 등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광수 시민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내촌면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자 집중단속 실시 관련기사목록